Skip to content
Ιησυs Χριστοs Θεου Υιοs Σωτηρ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하느님의 뜻에 순명하고 구원 계획에 협력한 ‘의로운 사람’이었던 요셉 성인. 교회의 수호성인이며 신앙인의 모범으로 공경받고 있다.


친절하고 자비로운 심성 지닌 요셉 성인
12세기경부터 축일 정착되며 신심 확산
성인의 모범 뿌리내리도록 늘 기도해야


마리아의 배필이자 구세주 예수를 기르신 양부, 자신의 모든 것을 하느님께 내어 놓고 그 계획에 협력하셨으며 말없이 온몸으로
깊은 사랑을 보여주고 드러내신 분, 성모 마리아와 함께 한국 교회 주보 성인이신 성 요셉.

조용하고 신중하며 겸손한 그의 인상처럼 성경에서도 요셉 성인은 ‘예수의 아버지’(마태 13, 55 루카 3, 23 요한 1, 45)로
묘사되는 것 외에 마태오, 루카 복음 1~2장에서만 잠깐 언급돼 있을 뿐이다. 그리고 오늘날 우리들 안에 기억되고 있는 성인
역시 성경 안에서처럼 침묵 속에 겸손하게 묻혀 계신 듯하다.

그러나 요셉은 마리아와 더불어 하느님 아버지로서 그 지고의 직무를 나누도록 선택 받은 특별한 부름을 받았다.
마리아 안에서 실현되고 있는 하느님 계획에 절대적으로 순명하고 존중을 표했던, 하느님 뜻을 따르는 동반자 역할을 한 중요한 인물이다.

성 요셉 성월을 맞아 성인의 생애부터 복음서에 드러난 모습, 신심 등 그 면면을 짚어보고 다시 한 번 그의 특별함에 눈길을 두어본다.



다윗의 가문 요셉


‘요셉(Joseph)’은 히브리어의 ‘더하다’에서 나온 것으로 ‘하느님께서 후손을 더하시기를’이란 뜻이다. 당대에는
무척이나 흔했던 이름으로 알려지는데, 구약의 요셉 이름을 따서 이름 짓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복음서에서도 마태오 복음서와 루카 복음서만이 요셉에 대해 언급할 뿐이고 마르코, 요한 복음서에는 요셉과 연관된 내용이 거의 없다.
마태오, 루카 복음서에서도 요셉은 예수의 탄생기, 성장기에만 나타날 뿐이다. 그만큼 요셉의 생애나 출생에 관한 내용을 찾기는 쉽지 않다.

요셉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아버지가 마태오 복음서에서는 ‘야곱’이라 제시되고 루카 복음서에서는 ‘엘리’라 밝혀져 있는데 이런 불일치에도
요셉이 ‘다윗의 가문’(마태 1, 1 루카 1, 27)이란 내용에서는 같은 의견이 드러난다.


출생지나 생애에 대한 기록도 복음서마다 다르게 진술돼 있어 진위를 가리기는 쉽지 않지만, 예수를 ‘목수의 아들’(마르 6, 3 마태 13, 55)로
지칭한 부분들은 요셉의 직업이 목수였음을 간접적으로 파악하게 한다.

또 루카 복음서를 참고할 때 요셉이 호적 등록을 위해 나자렛 고을을 떠나 다윗의 고을 베들레헴으로 올라갔음(루카 2, 4)을 알 수 있는데
이로써 베들레헴에 출생지나 연고지를 두고 오랫동안 나자렛에서 생활해 왔을 것이란 추측을 할 수 있다.

예수님 시대 유다 랍비들은 남자들에게 13~19세 사이에 결혼할 것을 가르쳤다 한다. ‘의로운 사람’ ‘법을 잘 지키는 사람’으로 지칭되던
요셉은 그러한 랍비들의 말을 잘 따랐을 가능성이 있고 예수님의 공생활 동안 요셉의 활동이 그려지지 않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요셉은
50세 전에 세상을 떠났을 것이라는 개연성을 낳고 있다.


그러나 ‘야고보의 원복음서’ ‘토마스 복음서’ 등 위경에서는 요셉을 마리아와 결혼할 당시 이미 나이가 지긋한 노인으로 보았으며, 그것을
이유로 예수의 공생활 이전 숨졌을 것이라 해석하기도 한다.



복음서의 요셉


상대적으로 적은 부분에 할애되고 있지만 성경 안에서 드러난 요셉은 ‘의로운 사람’ ‘자비로운 심성’ ‘경건한 성품’ ‘깊은 신심’의
소유자로 비춰지고 있다.

마태오 복음 1장 19절에서는 ‘마리아의 남편 요셉은 의로운 사람이었고 또 마리아의 일을 세상에 드러내고 싶지 않았으므로
남모르게 마리아와 파혼하기로 작정하였다’는 대목이 나온다.

‘의롭다’는 요셉의 평판은 그가 법을 어기지 않고 충실히 살아가려고 노력한 삶의 방증이라 볼 수 있다. 정혼녀가 남편이 아닌 다른 사람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당시로선 대단한 스캔들을 불러올 수 있는 상황에서 ‘남몰래 파혼하기로 했다’는 것은 법을 준수하면서도 마리아가
공적으로 비난 받지 않도록 배려한 것이라 볼 수 있다. 성인의 ‘친절하고 자비로운 심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 수 없다.

또 천사의 말을 듣고 의심을 떨쳐 버림으로써 마리아를 데려 오고 아기와 마리아를 보호하기 위해 이집트로 피난 나선 장면에서는
하느님 뜻을 따르는 ‘경건한 성품’이 드러난다. 그의 굳은 신심은 ‘정결례’를 치르기 위해 예루살렘에 간 구절에서 살펴볼 수 있다.
정결례는 남자 아이를 출산한지 40일 후, 여자 아이를 출산한지 80일 후 출산한 여자만이 치르는 것이었고 맏이를
주님께 봉헌하는 것도 일정 비용만 부담하면 되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온 가족이 함께 예루살렘으로 가서 정결례를 마친 것은
매우 깊은 신심을 지니지 않았다면 쉽지 않았을 결정이다.



성 요셉 신심의 역사


요셉 성인에 대한 가장 오래된 공경은 800~900년대 콥트교회 달력에 나타난 흔적으로 더듬어 볼 수 있다.
또 ‘성 요셉 이야기’라는 외경이 4세기부터 7세기까지 대중들로부터 사랑 받았다는 점을 볼 때 성 요셉 신심은 일찍부터 움을
틔운 것으로 보이나 교회 안의 공식적인 신심은 비교적 늦게 나타난다.

8세기 후반 프랑스 북부에서부터 시작됐다고 알려지는데 9~10세기경 지역 순교자 일지에 ‘주님의 양부’라는 칭호가 기록된 것을
찾아볼 수 있고 1129년 이탈리아 볼로냐의 한 성당이 처음으로 요셉 성인에게 봉헌됐다.

이후 성모 마리아 공경과 지위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요셉 성인에 대한 신심도 빠르게 퍼져나갔다. 토마스 아퀴나스,
시에나의 베르나르디노 등 학자들이 이러한 신심 전파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알려진다.

이즈음 성지 예루살렘을 회복하기 위해 발발했던 십자군 전쟁은 첫 원정을 승리로 장식했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십자군들은
나자렛에 요셉 성인을 공경하기 위한 교회를 건립했다고 기록되는데 성인에 대한 공경과 축제는 성지에 남아 있던
작은 형제회(프란치스코 수도회)의 노력으로 계속 유지될 수 있었다.


3월 19일 성 요셉 축일은 12세기 경에야 정착됐다. 그러한 움직임을 바탕으로 성 요셉 신심이 보다 널리 확산될 수 있었던 계기는
프란치스코 수도회 출신 교황 식스토 4세가 로마에 축일을 도입하고 전 교회로 확대시키면서부터였다.

이어서 교황 그레고리오 15세는 1621년 요셉 축일을 의무 기념일로 격상시켰고, 이때부터 성 요셉 공경에 대한 바로크 양식의
그림 조각이 성행하게 됐다. 성 요셉 공경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께로부터 은총을 받고자 하는 원의들이 퍼져 나갔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1870년 교황 비오 9세는 ‘퀘맛 모둠 데우스(Quemad modum Deus)’ 회칙 반포를 통해 요셉을 ‘교회의 수호성인’으로 선포했다.
이 회칙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비오 9세는 성베드로대성당, 라떼란대성당, 성모마리아대성당 등
유명 대성당에서 동시에 반포할 것을 원했다고 한다.


20세기에 이르러 성 요셉은 공산주의와 투쟁하는 자들의 주보로 정해졌다. 교황 비오 12세는 1955년 공산주의자들의 노동절에
대응, 5월 1일을 ‘노동자 성 요셉 기념일’로 제정 선포했다.

현대 교회 안에서 요셉 성인은 또한 성가정을 지키고 보호하신 모범처럼 교회의 유지 발전을 위한 수호자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가 열리기 직전 교황 요한 23세는 공의회 준비와 성공을 위해 나자렛 성가정의 가장이요 성교회 수호자이신
성요셉의 도움을 위탁했다. 바오로 6세 교황도 현대 교회에서 성 요셉의 사명을 ‘보호와 방위, 수호와 원조’라고 천명한 바 있다.

성 요셉을 특별히 공경하는 달인 3월 성 요셉 성월은 1840년대부터 기념되기 시작했다. 의인이며 신앙인의 모범인 그의 덕을 본받고
기리기 위한 것이었다. 요셉 성월 신심서는 1850년 처음 발행됐으며 5년뒤 교황청의 정식 인가를 받았다.

당시 교황 비오 9세는 3월 한 달 동안 매일 요셉 성인께 간구하는 사람들에 대해 영적인 은사를 베풀었고 1865년 4월 27일, 3월을
특별히 성 요셉에게 봉헌된 달로 설정했다.


교황 레오 13세는 1889년 회칙 ‘쾀쾀 플루리에스(Quamquam pluries)’에서 성 요셉의 지위와 요셉 신심의 이유를 명확히 했으며
3월에는 매일 성월기도를 바치도록 권고했다. 또 1909년 3월 18일 여러 주교들과 수도원장들이 제시한 성 요셉 호칭 기도를 인가 보급했다.

교회 전문가들은 이러한 요셉 성월의 목표가 성월에만 기도하라는 뜻이 아니라 성월에 행한 기도 모범을 계속 가정과 사회에
뿌리 내리도록 하는데 있다고 밝힌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공지 관면혼/성사혼/혼인조당 2019.04.14 76 슝당
공지 부활절 판공성사 보는 방법 / 성탄절 판공성사 보는 방법 2019.04.06 86 슝당
공지 프란치스코 교황의 성품 1 file 2017.03.17 94 슝당
공지 연미사란 2017.02.01 132 슝당
공지 비종교인이 묵주를 갖고 다녀도 될까? 2017.01.22 124 슝당
공지 12사도의 이름과 세레명 천주교식 개신교식 2017.01.05 244 슝당
공지 천주교 절두산 성지 체험관의 부끄러운 단상 2015.04.20 193 슝당
공지 아버지, 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2015.03.19 194 슝당
공지 미래 언약 - 언약의 산 시나이 산 2015.03.08 157 슝당
공지 천주교에서 문신을 금지하나요? 2015.01.23 297 슝당
공지 모세님이 주님을 만난 장소 - 시나이 산 2014.10.14 202 슝당
공지 천주교 교리 용어, 천주교 교리 단어 2014.08.16 580 슝당
공지 이래서 개독 개독~ 개신교인 ㅡ.ㅡ; file 2014.03.11 933 슝당
공지 그 무엇보다 이것보다 먼저 할 수가 없다 2014.02.12 260 슝당
공지 두려움과 떨림 file 2014.02.07 295 슝당
공지 재미있고 쉬운 가톨릭 - 가톨릭의 상징들 1 2013.11.02 283 슝당
공지 주님의 기도 라틴어 번역문 2013.06.16 2560 울릉도 섬 총각
공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이사야 님 file 2013.06.16 475 울릉도 섬 총각
공지 가톨릭 사순설 2013.05.31 967 울릉도 섬 총각
공지 세잎 클로버, 네잎 클로버 file 2013.05.31 616 울릉도 섬 총각
88 2019년 인천부천 성탄 판공성사 newfile 2019.11.29 1 슝당
87 2019년 부활절 판공성사 후기 file 2019.04.06 24 슝당
86 고해성사 할때 고해소 들어가는 가는 방법 순서 2019.04.06 29 슝당
85 2019년 부활절 김포부천인천 판공성사 file 2019.03.23 56 슝당
84 인천 지역 천주교 성당, 인천 공소 모음 2019.03.21 27 슝당
83 이스라엘 예수님의 무덤과 토리노 수의 1 file 2019.01.20 28 슝당
82 가장 쉬운 보편적인 기도 요령 - 전대사를 통한 기도를 하는 방법 2018.07.26 35 슝당
81 개신교 성서 - 원어 해석, 에벤에셀 뜻 2018.05.13 146 슝당
80 유튜브 영상, 유튜브 영상 음악을 MP로 변환 해줌 2018.04.17 81 슝당
79 갓등중창단, 사랑의 날개, 천주교 성가 mp 2018.04.17 37 슝당
78 신은 뭐하고 있는거죠? 교황의 대답은? 1 file 2018.02.19 32 슝당
77 Noah,s Ar / Noah,s great ship / 노아의방주 file 2017.12.01 33 슝당
76 성프란치스코 교황의 부활절시기 복음사 2017.03.05 57 슝당
75 가볼만한 천주교 성지 2017.02.23 53 슝당
74 천주교 신자가 아닌 사람도 연미사를 할 수 있는가? 2017.01.26 301 슝당
73 이탈리아 바티칸 홈페이지 2017.01.21 37 슝당
72 안수 기도 신자는 해서는 안되는가? 2017.01.16 52 슝당
71 성당 예수님 십자가 file 2016.12.31 38 슝당
70 성당 내부 설명 구조 2016.12.29 218 슝당
69 CCM - 주님 다시 오실 때까지 1 2016.05.14 128 슝당
68 인천 만수6동 성당 file 2016.03.20 351 슝당
67 판공 성사 날짜 지났을때 2016.03.18 188 슝당
66 천주교 교리 문제 풀이 - 1 2016.02.14 315 슝당
65 성흔의 비오 신부 file 2015.11.15 279 슝당
64 우주의 크기 2 2015.11.13 87 슝당
63 우주의 끝은 어디인가? 2015.11.13 179 슝당
62 천주교 역대 교황 2015.11.02 204 슝당
61 물속에 사라진 신전이 다시 나타나다. file 2015.10.29 158 슝당
60 지구도 달도 태양도 모든 행성이 둥글다. 2015.09.19 184 슝당
59 성, 오거스틴-공정하지 못한 법률은 법률이 아니다. file 2015.05.31 201 슝당
58 예수회 ihs file 2015.05.18 151 슝당
57 신은 없다. 2015.04.20 60 슝당
56 예수님의 수의(토리노의 성의Shroud of Turin) file 2015.04.20 584 슝당
55 준성사에 대해서 1 2015.04.11 267 슝당
54 대한민국 최초 천주교의 성지 2015.02.25 98 슝당
53 솔즈베리 대성당 2015.01.07 98 슝당
52 진짜 충격적인 우주의 크기 2014.12.28 43 슝당
51 어느 소년이 보내준 이메일 1 2014.12.19 251 슝당
50 축복과 축성 2014.11.27 207 슝당
49 천주교 4대 교리 2014.11.27 394 슝당
48 석가모니(부처님) file 2014.11.18 220 슝당
47 삼학 三學 2014.11.08 151 슝당
46 천주교의 자살한 사람에 대한 장례 2014.10.24 252 슝당
45 베로니카 file 2014.10.23 203 슝당
44 노아가 방주가 완성한 것이 언제일까? 2014.10.13 78 슝당
43 주님의 기도와 영성체 2014.10.08 409 슝당
» 성 요셉의 성월, 축일 2014.10.06 425 슝당
41 천주교 신자가 되는 방법 2014.09.23 688 슝당
40 천주교 신부가 되는 방법, 천주교 사제가 되는 방법 2014.09.05 1141 슝당
39 잘못 된 선택을 하면 그대들은 대죄인 입니다. 2014.08.23 200 슝당
38 교황청 주소. 교황 주소 2014.08.20 325 슝당
37 묵주 기도 방법 file 2014.08.19 233 슝당
36 교황 프란치스코 신부 10 명언 2014.08.19 343 슝당
35 프란치스코 신부님의 말씀 file 2014.08.16 109 슝당
34 천주교 의무 축일, 천주교 4대 축일 2014.08.14 2658 슝당
33 신자들도 잘 모르는 성체 모독 죄에 대해서~ 2014.07.21 399 슝당
32 음성 꽃동네는 한국판 복지 마피아 file 2014.07.19 443 슝당
31 프란치스코 신부(교황)의 기도 방법 2014.07.12 304 슝당
30 가톨릭 49제 1 2014.07.10 708 슝당
29 교황 프란치스코 신부가 음성 꽃동네를 가서는 안되는 이유 file 2014.07.01 323 슝당
28 헌신 2014.06.07 95 슝당
27 천주교 영어 기도문 2014.06.05 876 슝당
26 오늘은 .세월호 희생자를 위하여 기도하는 날 file 2014.04.25 231 슝당
25 본당 사진 file 2014.04.15 90 슝당
24 사랑 2014.04.09 92 슝당
23 자비를 베풀어주신 하느님 2014.04.08 87 슝당
22 판공성사 file 2014.04.08 98 슝당
21 의심과 믿음 사이, 란치아노 성체의 기적 file 2014.04.02 449 슝당
20 지옥에서 온 사나이~ file 2014.03.17 221 슝당
19 교황 프란치스코의 성인 복자 마테 테레사 시성문 내용 2014.03.12 261 슝당
18 대지의 기둥 (2010) The Pillars of the Earth file 2014.03.11 359 슝당
17 사순절 2014.03.04 335 슝당
16 한국 가톨릭 의료계와 교육계의 부정부패 file 2014.02.28 152 슝당
15 천주교 교회법 2014.01.20 571 슝당
14 천주교(가톨릭)인의 성사 2013.12.17 733 슝당
13 천주교(가톨릭)인의 증명서 2013.12.17 405 슝당
12 천주교(가톨릭)인의 교적 2013.12.17 922 슝당
11 프란치스코 신부 file 2013.12.16 144 슝당
10 교황 프란치스코 "천문학적 연봉은 탐욕 경제의 상징물" 2013.12.13 412 슝당
9 나의 성당 file 2013.10.26 153 슝당
8 오늘은 성당 기도 하러 가는 날 2013.10.24 381 슝당
7 ♡ 하늘 나라의 비상 연락망 ♡ 2013.09.22 227 슝당
6 새로운 성당 내부 file 2013.08.06 272 울릉도 섬 총각
5 나의 신앙 생활 습관 그리고 사람 냄새 file 2013.07.26 416 울릉도 섬 총각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